자동차
자율주행/ADAS 개발기업 ‘스트라드비젼’ 글로벌브레인으로부터 투자 유치
2018년 11월 12일

자율주행/ADAS 개발기업 (주)스트라드비젼(Stradvision, 대표 김준환)은 일본 벤처캐피탈인 글로벌브레인(Global Brain)으로부터 시리즈 A 라운드에 추가로 25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스트라드비젼은 차량용 반도체에서도 국내외에서 유일하게 딥러닝 알고리즘을 탑재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급속하게 성장을 이루고 있는 기술기반 스타트업이다. 자율주행/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핵심기술인 카메라 기반 사람, 사물, 주행교통정보 인식소프트웨어에 딥러닝을 탑재하여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차량용 반도체에서도 원활하게 동작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독일, 일본, 중국, 한국의 주요 자동차 기업과 양산 및 선행…

렌트카 전문 가격 비교/예약 앱 ‘카모아’ 본엔젤스로부터 투자 유치
2018년 10월 04일

  전국 렌트카 전문 가격 비교/예약 앱 ‘카모아’를 운영하는 모빌리티 전문 O2O 기업 팀오투(TEAMO2, 대표이사 홍성주)가 본엔젤스(BonAngels, 대표이사 강석흔·송인애)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카모아는 제주도와 울릉도를 포함한 전국 56개 지역, 약 4,500대의 렌트카를 실시간으로 예약하는 앱 서비스이다. 고객은 카모아 앱을 통해 전국 렌트카의 최저가 비교부터 실시간 예약 확정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운영사 팀오투는 렌트카 실시간 판매 및 관리 기능을 갖춘 렌트카 회사 전용 관리 시스템 ‘카모아 파트너스’를 함께 제공하고 있다. 카모아에 입점한 렌트카 업체들은 이 프로그램도…

렌트카 예약 앱 카모아, 제주 지역으로 서비스 확대
2018년 04월 04일

렌트카 예약 앱 ‘카모아’가 제주도 지역 3개 렌터카 업체 국가대표렌트카, 미래렌트카, 오렌지렌트카와 제휴를 맺었다. 이번 제휴로 카모아는 제주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했으며, 전국 렌터카 실시간 비교 예약도 가능해졌다. 특히 카모아는 온라인 예약 후 별도 전화 예약 없이 모바일에서 24시간 언제든 예약할 수 있다. 이번에 카모아와 제휴를 맺은 제주도 국가대표렌트카 정용진 대표는 “렌터카 차량 총량제 실시 등으로 시장이 어수선한 상황에서 카모아 앱을 통해 제주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에게 믿을 수 있는 차량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함으로써 제주도 렌터카…

다른 사람을 위해 우버 차량을 요청할 수 있는 기업용 서비스 ‘우버센트럴(UberCENTRAL)’ 출시
  ·  2017년 04월 26일

우버(Uber) 동시에 여러 대의 우버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기업용 서비스인 ‘우버센트럴(Uber CENTRAL)’을 4월 18일 정식으로 시작했다. 우버센트럴은 기업용 사용자가 고객 등 다른 사람을 위해 차량 서비스를 요청하고, 요금을 결제해주는 서비스이다. 우버 기업용 계정에서 센트럴을 활성화하면 연결된 모든 직원이 한 번에 여러 건씩 차량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다. 우버센트럴은 어플리캐이션이 아닌 웹앱 형태로 태블릿이나 컴퓨터에서 central.uber.com에 로그인 하면 된다. 운행 종료 후 등록된 기업용 계정으로 요금이 청구되며 이용 건별로 10% 수수료가 있다….

홍콩의 액셀러레이터 ‘네스트(Nest)’, 싱가포르에서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INFINITI LAB, Smart Mobility)’ 출범시켜
2017년 04월 10일

홍콩에 본부를 둔 벤처 캐피털 겸 액셀러레이터 ‘네스트(Nest)’가 자동차 회사 ‘인피니티(Infiniti)’와의 협업으로 싱가포르에서 진행하는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INFINITI LAB, Smart Mobility)’ 프로그램 최종 참가팀으로 일곱 곳의 스타트업을 선정해 발표하고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교통 예측 시스템을 개발하는 한국의 스타트업 ‘블루시그널(Blue Signal, 대표 백승태)’이 포함됐다. 참가 스타트업은 블루시그널을 포함해, 자동차의 진단 정보를 실시간으로 딜러에게 전달해주는 ‘카포스(Car Force, 미국), 차량 안전을 위한 위치추적 서비스 ‘카차나(Katsana, 말레이시아)’, 스마트 운송 관리 시스템인 ‘판토늄(Pantonium, 캐나다)’, 카풀 서비스…

택시 호출을 겸한 카풀 서비스, ‘티티카카(TiTiCaCa)’ 출시
2017년 03월 20일

풀러스와 럭시가 경쟁 중인 카풀 서비스 시장에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이 하나 더 출시된다. 모카소프트(대표 최영진)는 오는 22일 카풀 서비스 ‘티티카카(TiTiCaCa)’를 정식 출시하고 운영을 시작한다. 티티카카는 기존 카풀 서비스가 법규(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81조) 준수를 위해 평일의 출근 시간(5~11)과 퇴근 시간(17~2)에만 실제 운행이 가능하도록 운영하는 것과 달리, 휴일이나 출퇴근 시간 이외의 시간대, 혹은 매칭이 어려운 상황인 경우 회사가 함께 운영 중인 콜택시 서비스와 연계해 택시의 호출이 가능하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티티카카의 서비스 범위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이며, 서비스 수수료(20%)와…

자동차 사고접수와 정비 견적을 내주는 애플리케이션, ‘차병원’
2017년 03월 03일

‘차병원’은 사고접수 대행과 견적요청 및 예약 업무를 도와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지난해 8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메인 화면은 주요 기능인 사고접수 대행과 견적요청, 그리고 차계부 버튼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사고접수 대행은 버튼을 클릭한 후 보험사를 포함한 차량 정보를 입력하고 사고 사진을 첨부해 신청 버튼을 누르면 완료된다. 이후 과정인 보험사 접수와 공업사 입고 등은 차병원에 의해 순차적으로 처리되며, 진행 상황 메뉴를 통해 실시간으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견적요청’은 비교견적을 제공하지는 않는데, 수리를 요청한 부분에 대해 차병원이 대신 공업사의…

누군가 내 차를 움직일 수 있다!
  ·  2017년 03월 02일

자동차 산업은 발전과 진화를 거듭해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차체의 제어 시스템이 무선으로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의 자동차 – 편집자주)’의 시대가 도래하는 등,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와이파이 핫스팟, 위치 추적과 원격 잠금·열림, 셀프 주차, 인터넷 기반의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기능이 커넥티드 카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자동차 제조사는 물론 구글과 같은 IT 기반의 회사들도 커넥티드 카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지속하고 있어서, 곧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커넥티드 카가 출시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커넥티드 카는 삶을…

P2P 차량 공유 플랫폼, ‘카모니(Carmony)’
2017년 02월 03일

소유 차량을 필요한 사람과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 ‘카모니(Carmony)’가 ‘프라이머 10기 데모데이’를 통해 서비스를 선보였다. 카모니는 유휴 차량을 보유한 차주와 차량이 필요한 사람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로, 차량을 대여받을 이용자는 렌터카나 카쉐어링 서비스보다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차주는 차량을 사용하지 않는 시간 동안 공유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서비스의 전반적인 구조는 해외의 경쟁 서비스인 ‘투로(TURO)’와 비슷하다. 관련 기사: 국내외 차량 애프터마켓 스타트업 5선 (2016.7) 국내 법규상 자가용을 유료로 대여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따라서 카모니가 공식적으로…

폭스바겐,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 ‘모이아(MOIA)’ 출범
  ·  2017년 01월 10일

폭스바겐 그룹의 모빌리티 부문 자회사 ‘모이아(Moia)’가 지난해 12월 5일,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런던(Disrupt London) 2016’ 세션 발표를 통해 공식 출범했다. 모이아는 폭스바겐이 자동차의 개인 소유라는 한계 너머로 새로운 도시 교통 모델을 모색하려는 시도이고, 메이저 자동차 제조사의 결정으로는 매우 대담한 것이기도 하다. 폭스바겐 그룹의 상임이사 겸 모빌리티 서비스 총괄이었던 올 함스(Ole Harms)가 모이아의 첫 CEO로 부임하며 발표 연단에 섰다. 도시 생활의 한계를 벗어나려는 시도 모이아는 도시와 연관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올 함스는 이동성(mobility)을 도시의 생명력(lifeblood)이라고…

인포뱅크, 종합 차량 관리 서비스 ‘HelloCar’ 출시
2017년 01월 04일

다양한 SNS 기능을 결합한 차량 관리 서비스 ‘HelloCar(헬로카)’가 출시됐다. HelloCar는 자동차 등록 정보에 기초한 SNS 플랫폼과 차계부, 지도 기반 정보 등을 한데 모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현재 구글 플레이용 버전을 내려받을 수 있다. 개발사인 인포뱅크는 헬로카에서 차량 번호를 검색하면 소유주가 ‘050’ 안심번호나 휴대폰 번호를 차량에 남기지 않아도 국가의 자동차등록원부에 기록된 휴대폰 번호로 연락을 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동일 차종 소유자끼리 커뮤니티를 만들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함께 결합된 차계부도 마찬가지로 공공 정보인 자동차…

자동차 외장수리 서비스 ‘카닥’, GS칼텍스로부터 전략적 투자 받아
2016년 12월 23일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 비교 서비스 카닥(Cardoc, 대표 이준노)이 GS칼텍스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이번 전략적 투자를 계기로 카닥은 GS칼텍스가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해 카닥 테크샵의 외적 성장을 가속화하고 카닥 외장수리, 카닥 워시 부문의 신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케이벤처그룹으로의 피인수는 카카오로부터의 전략적 투자라는 의미를 갖는다. 카닥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카카오와 GS칼텍스라는 온·오프라인 부문의 양대 핵심 주주사를 전략 파트너로 확보했고, 사업 성장의 튼튼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이준노…

테슬라의 ‘모델3’과 엘론 머스크의 성공 전략
  ·  2016년 04월 04일

테슬라의 ‘모델3’ 예약 실적이 13조 원에 육박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3일(현지 시각) 테슬라와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테슬라의 예약 주문 실적은 3일만에 27만 6,000여대를 기록하며, 평균 차량 가격이 4만 2,000달러(한화 약 4천8백만 원)라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 돈으로 약 13조 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한 셈이다. 테슬라의 모델3은 한국에서도 웹페이지를 통해 예약 주문이 가능한 데, 국내에서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급하는 전기차 보조금(약 1,200만~1,900만 원)을 받으면 약 2,00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으며, 이찬진 전 드림위즈 대표 등…

마리사 마이어와 Menlo Ventures가 Getaround에 1390만 달러 투자
2012년 08월 03일

야후 CEO 마리사 마이어와 Menlo Ventures가 Getaround에 1390억 달러를 투자했다. Getaround는 자신의 차량을 다른 사람들에게 렌트하는 것을 중개, 관리해주는 서비스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미국내 다른 도시로 사업을 확장하려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