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 스물여덟 로봇 덕후 럭스로보 창업자 오상훈
5월 20, 2018

럭스로보라는 기업 가치 평가로 1,000억 규모의 회사를 일군 스물여덟 살 CEO 오상훈의 이야기입니다. 5년 전 처음 스타트업을 시작할 때 각자의 팀 표이자 국가 대표로 중국 북경 창업경진대회에 참가했었는데, 그때 두 번째 아이템을 열심히 하고 있더니 이후 6번의 실패를 거쳐 1,000억 원 규모의 회사를 일궈냈습니다. 저는 시행착오를 거쳐 스타트업 크리에이터가 됐고요. 인생 참 재밌지 않나요? 교육용 코딩 로봇과 마이크로 OS로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 럭스로보의 이야기! 첨단 기술, 공학 쪽 커리어 또는 창업을 꿈꾸시는 분들께 이 이야기를 추천합니다. by 태용


리얼밸리 시리즈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스타트업 크리에이터 태용이 '혁신'이란 키워드를 기반으로 창업가의 삶과 스타트업 성장 단계 별 고민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스타트업 인터뷰 시리즈 'Voyage'를 연재합니다. Voyage는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와 함께합니다. 

D.CAMP
창업 생태계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만들어진 비영리 재단입니다. 20개 전국은행연합회 회원 금융기관이 손잡고 2012년 5월 출범했습니다. 투자, 인프라 구축, 스타트업 육성 등 창업 열기 확산과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활동을 합니다. 창업 생태계 허브 D.CAMP와 온라인 플랫폼 운영, 파트너 기관들과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성장사다리펀드 출자, 전문 운용사와 함께 하는 간접 투자, 초기기업 매칭 투자 등이 주요 사업입니다. 이를 통해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투자, 네트워크, 공간이라는 창업 생태계 3대 요소를 유기적으로 결합해 선순환을 유도하고 지속 가능한 지원 시스템을 확립하려 합니다. 나아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창업 생태계 허브로 발돋움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