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네이버로부터 350억원 투자 유치
October 29, 2017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이 네이버㈜로부터 35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이뤄진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과 소상공인 지원 분야에서 양사 간 협력이 더욱 긴밀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우아한형제들은 네이버로부터의 이번 투자를 제4차 산업혁명 시대 ‘푸드테크(food-tech)’ 분야에 획기적인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음성인식 비서 기능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과 자율주행 로봇 기술 등 미래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하는 데 집중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수수료 없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비롯, ‘프리미엄 외식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 ‘모바일 넘버원 반찬가게’ 배민찬 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올 초부터 자체 AI 프로젝트 ‘배민데이빗’을 출범, 가동하는 등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미래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행보로 크게 관심을 받아왔다.

네이버는 세계적인 AI 연구소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현, 네이버랩스 유럽)을 인수하고 프랑스 하이엔드 음향기술 기업 ‘드비알레’에 투자하는 등 국내외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오며 인공지능, 머신러닝,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와 같은 미래 기술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 측은 “인공지능 비서, 스피커 등 이용자 경험에서 음식 배달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로 글로벌 IT 기업들도 적극 투자 중인 분야”라며 “네이버의 미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과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네이버 클로바’의 파트너이기도 하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미 지난 해부터 네이버의 ‘아미카 프로젝트’에 참여해 왔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양사 간 음식 주문 및 배달 관련 분야 협력 작업을 꾸준히 진척해 왔다.

한편, 네이버와 우아한형제들은 미래 기술 경쟁력 확보 이외에 음식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상생 지원 노력에 있어서도 양사 간에 더욱 협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네이버에서도 음식점과 연계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만큼, 배달의민족과의 협력을 통해 추후 자영업자 분들이 추가적인 부담 없이 사업에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은 배달음식 업주들이 장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는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배민아카데미’를 비롯해 지난 수 년 간 자영업자 지원 사업을 활발히 벌여오고 있으며, 네이버 역시 그 동안 ‘오픈플랫폼’ 전략 아래 스타트업, 소상공인과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특히 네이버와 배달의민족은 지난 9월 ‘네이버 파트너스퀘어X배민아카데미 부산 지역 특별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함께 합동 프로그램을 진행한 바 있으며, 내년부터는 한층 협력을 확대해 가고자 계획하고 있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의 누적 투자금액은 이번 네이버의 투자 유치로 총 1,463억 원으로 늘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0년 배달의민족 창업 이래, 2014년 골드만삭스로부터 400억 원, 2016년 아시아 최대 투자펀드 힐하우스캐피탈로부터 570억 원 등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beSUCCESS
beSUCCESS is a professional media company with a particular focus on startups and tech industry | beSUCCESS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미디어 회사로,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전세계 테크 트렌드와 스타트업 뉴스, 기업가 정신 등 국내 스타트업의 인사이트 확대를 위해 필요한 외신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출시 소식 등 주요 뉴스를 영문으로 세계 각국에 제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을 지원하는 '연결'의 역할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