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투자사 였던 구글, 우버에 대항하는 자체 차량공유서비스 준비
2월 3, 2015

uber

구글이 우버에 대항하는 차량공유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구글이 자체 차량 공유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오랫동안 준비해오고 있는 무인 자동차 프로젝트와 결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사실 구글과 우버는 한배에 타고 있었다. 구글 벤처스는 지난 2013년 8월, 2억 5천8백만 달러(한화 약 2천8백억 원) 투자를 시작으로 추가 투자에도 참여했으며 구글의 법률 임원이자 개발부문 부사장인 데이비드 드럼몬드(David Drummond)는 지난 2013년 이후 우버의 이사회에도 참여해오고 있었다. 이런 구글과 우버의 관계를 두고 업계에서는 파트너 관계라 당연히 판단했으며 구글이 우버 인수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구글의 생각은 업계의 예상과 달랐나 보다.

이미 드럼몬드 부사장은 우버의 이사회에 구글이 자체적인 차량공유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는 것을 알린 상태이며 우버의 이사회는 이미 구글 직원들이 사용하고 있는 구글의 차량 공유 앱의 스크린 샷도 본 상태라고 한다. 이에 우버 이사회는 드럼몬드의 사임을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같은 날 테크크런치는 우버가 피츠버그에 자동 주행 기술을 시험해볼 연구 시설을 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우버가 무인 자동차 연구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우버는 이를 위해 카네기 멜론 대학교 로봇공학 연구소(Carnegie Mellon University’s  Robotics Institute), 국가로봇기술센터(National Robotics Engineering Center) 등에서 50여 명의 인재를 채용했다.

 자료 출처 : Bloomsberg, TC  사진 출처 : Bloomsberg

최 지연
오늘 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여자. 매일매일 배우는 자세로 글 쓰겠습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