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 스타트업, 164억 규모의 ‘500 김치 스타트업 펀드’ 장전 완료

500 Kimchi

실리콘밸리의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500 스타트업(500startups)이 164억 규모의 '500 김치 스타트업 펀드'를 조성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500 스타트업은 미국에서 괴짜라고 불리는 데이브 맥클루어(Dave Mcclure , 페이팔 마피아 출신)가 창업한 엑셀러레이터로, 세계적으로 와이컴비네이터 다음으로 인지도가 높으며, 파트너로 크리스틴 채, 팀 채 등 역량 있는 인재들이 분포되어 있다.

500 스타트업은 그간 쉐이커(Shakr), 비트윈(between), 비키(Viki), 타파스틱(TAPASTIC), 크림(cream), 스피카(ShareON/spika), 플러거(plugger) 등 총 7개의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해왔다. 이달 25일에는 대용량파일 공유 서비스인 선샤인의 개발사 스파이카가 500스타트업과 한국 투자사 두 곳으로부터 21억의 투자를 유치했다. 스타트업 컨퍼런스 '비론치2014(beLAUNCH2014)'를 통해 채종인 파트너를 만나게 된 충전 스타트업 마이쿤은 이를 계기로 지난해 말, 500스타트업 배치로 선정됐다.

이번에 조성된 펀드를 통해 500스타트업은 향후 3년간 혁신적인 한국 스타트업에 약 5천만 원에서 1억 규모의 첫 초기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후속으로는 약 2.5억 원에서 5억 원 규모를 투자한다.

이번 펀드는 500스타트업의 파트너 중 한국계 미국인인 채종인(Tim Chae) 파트너가 구성했다. 채종인 파트너는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창업가들을 바로 옆에서 도와주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채종인 파트너는 한국에서 태어나 10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13세에 첫 창업을 하였으며, 2013년 9월 EIR(Entrepreneur in Residence ; 사내 기업가)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것을 계기로 500스타트업에 합류했다.

채종인 파트너는 "작년 5월 비론치 컨퍼런스 참여를 계기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둘러본 후, 큰 잠재성에 대해 발견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김치 펀드를 통해서 빛나는 진주와 같은 한국 스타트업을 발굴해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진출의 파트너가 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500스타트업은 한국 이외에도 동남아시아에서는 과일 이름을 딴 '두리안 펀드'를, 태국에서는 택시의 이름을 딴 '툭툭 펀드'를 조성하는 등 각국 특산품의 이름을 딴 다양한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준비 중에 있다.

unnamed (12)

비론치 2014 스타트업 배틀에 심사자로 나섰던 500스타트업의 채종인 파트너

정 새롬
노력과 겸손, 지혜가 담긴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찰싹찰싹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