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과 포티나이너(Forty-niner), 그리고 자살

ㅎㅇㅀㅇ

19세기, 미국 캘리포니아 등지에서 사금이 발견되면서 미국의 개척민들은 너도나도 캘리포니아로 몰려갔다. 그 수는 무려 25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훗날 '골드러시'라 불리는 광기에 휩싸인 현상의 포로가 된 개척민들은 '포티나이너(Forty-niner)'라는 고유명사까지 얻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정작 부자가 된 사람들은 금을 캐는 사람이 아니었다. 금맥을 처음 발견한 사람도 아니었으며, 금 광산을 소유한 사람도 아니었다.

1850년대, 미국 서부의 골드러쉬의 진정한 승자는 아래의 몇 사람뿐이었다. 금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금을 캐는 데 필요한 삽, 곡괭이 등의 도구와 생필품을 선점한 상인 샘 브라이턴, 찢어진 광산 천막을 질긴 바지로 재탄생시켜 청바지의 원조가 된 리바이 스트라우스, 그리고 고향에 송금할 수 있도록 역마차 운송업과 더불어 초대형 은행 '웰스파고'의 기반을 마련한 헨리 웰스와 윌리엄 파고가 그들이었다.

'포티나이너(Forty-niner)'와 자살 테이블(Suicide Table) 

1850년대 세계 최대의 채굴량을 자랑하며, 이곳에서 번 돈으로 샌프란시스코를 먹여 살렸다는 우화가 전해지는 버지니아 시티는 이제 조그마한 관광 도시에 지나지 않는다. 이곳의 델타 살롱 카페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포티나이너(Forty-niner)'들이 자주 찾던 곳으로 유명한 데, 한쪽에 전시된 자살 테이블(Suicide Table)이 눈에 띈다.

미국 전역에서 몰려온 '포티나이너(Forty-niner)'들은 광산 측과 주로 일 년 단위로 계약을 맺고 혹독한 노동에 시달렸는데, 계약이 끝나는 마지막 날이면 받은 일 년 치 급료를 몽땅 들고 이곳으로 몰려와 술과 도박을 즐기곤 했다고 한다. 그렇게 수년을 지내며, '골드러시'의 허상을 깨닫게 된 몇 몇의  '포티나이너(Forty-niner)'들은 마지막으로 돈을 털리는 순간, 스스로 권총을 빼내 자살을 했다는 것이다. 바로 이 '자살 테이블(Suicide Table)'에서.

우리에게 '클레멘타인(Oh, My Darling Clementine)'이라는 제목으로 잘 알려진 미국 서부의 민요는, 한 포티나이너가 자신들이 캐낸 황금이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자본가들의 배만 불려주고 있다는 것을 알고 허탈감에 빠져 <동굴과 계곡에서 금맥을 찾던 한 포티나이너에게 클레멘타인이라는 딸이 있었지>라는 자조 섞인 노래를 부르게 된 이후, 널리 퍼져 나아갔다고 한다.

코즈모닷컴(Cosmo.com), 그리고 한국의 스타트업 

170여 년이 지난 오늘날, 한국의 스타트업들에게, 미국 서부 개척시대의 포티나이너(Forty-niner)의 자살 테이블(Suicide Table)이 던지는 시사점은 무엇일까? 필자는 '골드러쉬와 같은 변화의 시기에는 금맥을 찾지 말고 청바지를 팔 수 있는 플랫폼적 사고가 필요하다'라는 식의  방법론적 접근을 넘어, 명확한 리얼리티 체크(reality check)에 기반한 본질에 충실한 자세를 강조하고 싶다.

지난 9월 미국의 유명한 벤처캐피털 벤치마크(Benchmark)의 빌 걸리는 '실리콘밸리가 지나친 리스크를 지고 있다. 1999년 이후, 전례가 없는 수준이다'라며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기업가치가 급등한 핀터레스트나 드롭박스 같은 스타트업들이 주가순익비율(PER)에서 순익이 없지만, 주가가 연 매출의 20배에 달하는 수준에서 거래되는 기이한 현상이 펼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같은 거품이 때론 스타트업들뿐 아니라 창업정책 운용자에게 장미빛 환상으로 비추어지며, 실리콘밸리라는 지역 생태계를 미화하는 근거로 작용하기도함을 우리는 직시해야 한다.

1998년, 비디오와 각종 선물 등을 인터넷으로 주문 받아 미국 전역 어디든지 1시간 이내에 배달한다는 아이템으로 한국계 2세 조셉 박이 창업한 것으로 유명한 코즈모닷컴(Cosmo.com)은 2억 5000만달러(약 2653억원)의 투자자금을 3년만에 소진했으며, 직원 1100명을 해고하고 파산, 청산 절차를 밟은 바 있다. 이 기간동안 코즈모닷컴이 창출한 매출은 고작 400만 달러(한화 약 42억원)을 넘지 못했다고 한다. 훗날, 코즈모닷컴은 비이성적으로 과열된 시장의 대표적인 사례로 자리매김했다.

혁신이 사회적 동력으로 승화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의 거품은 필수 불가결하지만,  그 거품은 이내 걷히기 마련이다. 한국의 스타트업계 역시 다를 바 없다. 만약 당신의 스타트업이 서부개척시대의 여느 '포티나이너(Forty-niner)'와 같이 허상을 쫓으며, 본질을 놓치고 있지는 않는지 고민해 볼 때다.  실리콘밸리의 성공 스타트업들의 부풀어져 있는 회사가치에 취해, 정작 눈앞의 고객의 목소리를 소홀히 하고 있지는 않은 지 돌아볼 일이다.

트위치를 창업하여, 지난 8월 아마존에 약 9억 7천만 달러(한화 9천900억원)에 인수시킨 바 있는 저스틴 칸의 "스타트업은 죽지 않는다. 단지 자살할 뿐이다(STARTUPS DON’T DIE, THEY COMMIT SUICIDE)"라는 제목의 한 칼럼 구절을 빌리며 글을 마칠까 한다.

조금 지저분한 비밀을 여러분과 공유하자면 제가 저스틴tv를 만들고 키워나갈 때, 전 너무 힘이 들어 짐을 싸고 회사를 나가고자 한 적도 많이 있었습니다. 부끄럽지요? 제 공동창업자들도 마찬가지 였으며 회사를 떠나기 직전까지 간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 "자살"이라는 망령이 내 몸을 감싸려 할 때마다 다시 일어서고자 하며, 본질에 머물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정은 틀리지 않았지요. 논쟁은  해결점을 찾았고, 문제는 해결되었습니다. 수익이 창출되기 시작했고, 트래픽이 오르고,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전 여느 스타트업에게 가장 중요한 싸움인 "생존"을 유지해 나아갈 수 있었지요. 게다가 가장 중요한 지표들을 성장시켜 나갈 수 있었지요.  그것은 사용자수, 수익, 그리고 팀이었습니다.

이 한종
이한종은 연쇄 창업자로, KBEAT의 공동창업자이자 CXO. 스타트업을 위한 초기투자 심사역 및 엑셀러레이터로서 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디지털 콘텐츠 및 뉴미디어 플랫폼 영역의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연세대학교, SKP,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의 멘토 및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2006년 런던 영화학교를 졸업했고, 2011년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walterlee79@gmail.com)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