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행력, 디테일 그리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자신감

south-korea한국의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은 이제 또 4년을 기다려야 한다. 지금까지 이번 월드컵 경기를 다 봤는데, 4년 뒤에도 한국의 16강 진출은 힘들거 같다는 생각이 개인적으로는 든다. 온 소셜미디어는 절반은 홍명보 감독 욕, 나머지는 박주영 선수 비난하는 글로 가득차 있는데 솔직히 이 두사람의 잘못이라기 보다는 그냥 실력 때문이었다. 감독의 전술이나 선수 기용의 미스라기 보다는 세계 축구와의 실력 차이가 너무나 극명했던 세 개의 월드컵 경기였다. 이건 솔직히 감독을 바꾸거나 단기적인 조치를 취한다고 해서 개선될 수 있는 문제라기 보다는 아주 장기적으로 그리고 체계적으로 접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세 경기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재미있는 비교를 해봤는데 회사들을 검토하면서 우리가 한국 스타트업에 대해서 느끼고 이야기 하는 점들이 한국의 국가대표 축구팀에서도 똑같이 발견되었다. 일단 한국팀은 전반적으로 미드필드가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미드필드를 넘겨서 상대방 진영으로는 공을 잘 보낸다. 추진력도 나쁘지 않다. 상대방 골 근방까지는 공을 잘 가져간다. 그런데 항상 문제가 되는 부분은 골이다. 도대체 제대로 의도하고 집어넣는 골이 없다.

물론, 세계 무대에서 세계적인 골키퍼들로 부터 골을 빼앗는게 쉬운 건 절대로 아니다. 그렇지만 다들 그 정도까지 공을 몰고 가면 다 무난히 골을 넣는데 왜 우리만 못 할까? 올 초 한국에 다녀온 후 쓴 "마지막 10%"라는 글에서 지적했듯이 스타트업들이나 축구선수들이나 마지막 10%가 부족한 실행력과 디테일에 대한 세세한 배려가 없기 때문이다. 90% 까지는 남들보다 더 빨리 그리고 잘 만들지만 결국 돈을 버는 서비스를 만드는거나 게임을 이길 수 있는 골을 넣는 건 마지막 10%에서 결정이 난다.

조금만 더 덧붙여서 말하자면, 나는 개인적으로 이 실행력이나 디테일은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자신감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내 개인적인 축구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면 좋을 거 같다. 나는 초등학교 절반/중학교를 스페인에서 보내면서 4년 동안 학교 축구 선수팀에서 뛰었다. 뭐, 축구 명문 학교는 아니라서 그냥 동네 축구단 이었지만 그래도 스페인 이어서 그런지 어린 친구들이 상당히 체계적인 축구를 구사했던 팀이었다.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빨랐고 드리블도 꽤 잘하는 편이라서 처음에는 라이트윙을 했지만, 몇 번의 시합 후 감독님은 나를 미드필더로 바꾸었다. 골대 앞 까지는 잘 가는데 골을 못 넣었기 때문이다.

당시 나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상당히 많이 가지고 있었다. 골대 근처에서 공을 잡으면 다른 동료에게 공을 패스할지 아니면 내가 골대까지 그냥 공을 가지고 돌진할지 순간적으로 결정을 해야하는데 “내가 가지고 갔다가 못 넣으면 어떡하지? 공을 그냥 하늘로 차버려서 우리팀이 지면 나중에 욕 먹지 않을까?”라는 두려움을 항상 가지고 있었던 거 같다. 그러니까 자꾸 다른 동료들이 올라올 때까지 기다리거나 뒤로 패스하면서 남한테 골에 대한 ‘책임’을 전가했는데 이러다 보면 항상 공을 뺏기게 된다. 이런 모습을 나는 우리나라 국가대표 공격수들의 스타일에서도 봤다.
빨리 결정해서 실행하고, 정교하게 공을 다루려면 세세한 디테일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 내 경험에 의하면 실패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자신감을 상실하면 모든게 결정적인 순간에 무너지게 된다.

한국 스타트업들과 이야기 하다보면 이런 점들이 많이 발견되고, 이번 월드컵 축구도 이런 생각을 하면서 보니 비슷한 점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 맞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게 맞다면 실력을 키우는 것도 중요하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해서 자신감을 가지고 실행력과 디테일에 대한 집중력을 키우면 좋겠다.

-원문출처: http://www.thestartupbible.com/2014/06/football-and-start-ups-and-what-korea-may-lack-in-both.html
-이미지 출처 = http://worldcupplayoffsbracket.com/blog/group-h-south-korea-warriors/

 

배 기홍
배기홍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네트워크와 경험을 기반으로 초기 벤처 기업들을 발굴, 조언 및 투자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스트롱 벤처스의 공동대표이다. 또한, 창업가 커뮤니티의 베스트셀러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과 ‘스타트업 바이블2’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어린 시절을 스페인에서 보냈으며 한국어, 영어 및 서반아어를 구사한다. 언젠가는 하와이에서 은퇴 후 서핑을 하거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전향하려는 꿈을 20년째 꾸고 있다.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