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의 2014년, Show “Must Go On”

이한종기사

영화 ‘아이언맨’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의 실제 모델이라고 알려진 일론 머스크. 미국의 남성 전문 웹진 애스크맨닷컴(AskMen.com)이 작년에 선정한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남성'이자,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의 한 명이기도 하다.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모델 S를 내세워 전기 자동차의 신기원을 열고 있으며, 1억 달러 이상의 개인 재산을 털어 우주 발사체 시장에 뛰어들며 세계 우주 산업의 판도와 관련한 국가 전략마저 근본적으로 뒤흔들고 있다. 그의  2014년의 행보를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알아보자.

테슬라 모델 S, 전기차를 넘어 하이테크 기기로

테슬라는 작년 11월, 신차 개발을 위해 애플의 맥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인 더글라스 필드를 자동차 개발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필드 부사장은 애플의 대표 노트북인 맥북 에어, 맥북 프로, 아이맥 개발을 주도한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그의 영입에 대해 “전기차는 구동 부품이 적고 애플리케이션과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폰과 점점 더 닮아가고 있다”면서 ‘그의 영입은 테슬라 경영진이 럭셔리 전기차를 하이테크 기기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테슬라 모델 S로 미국 전역을 여행할 수 있도록

모델 S의 지난해 총 판매대수는 2만 2,450대에 달했다. 테슬라는 지난해 3분기에 첫 흑자 전환한 이후 시가총액이 4배 증가했다. 현재 시총은 197억 7,000만 달러다. 제롬 길옌 테슬라 판매•서비스 부대표는 2014년 판매대수 목표치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올해 판매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길옌 부대표는 “2014년에 판매뿐만 아니라 서비스 규모가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델S 세단의 후속모델을 개발하고 있으며 가격은 현재 판매가 6만 9,000달러의 절반 수준일 것”이라며 “하루 1곳씩 슈퍼차저(테슬라 충전소) 네트워크를 늘려 연말까지 미국 주요 지역에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테슬라는 연말까지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확보해 모델S로 미국 전역을 여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스페이스 X, 발사 로켓 재활용을 위한 도전

머스크 CEO와 스페이스X의 기술진은 이미 지난 수년 전부터 ‘재사용 가능한’ 로켓 개발에 세심한 공을 들이고 있다. 아무리 개발비와 운영비를 줄인다고 해도 값비싼 소재로 만들어진 발사체가 지금처럼 일회용이어서는 근본적인 원가절감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머스크 CEO는 그 대신 발사 후 분리된 1단 로켓을 온전하게 지상에 재착륙시키는 방안으로 돌파구를 마련하는 중이다. 분리 후에도 천천히 수직으로 남은 연료를 분사시켜 낙하 속도를 줄이고 원래 발사대로 돌아오게 만들겠다는 아이디어다. 2011년부터 그래스호퍼라는 이름으로 팰콘 9호의 1단 로켓을 이용한 시험이 계속 진행되고 있고 2013년 10월에는 고도 744m까지 상승했다가 다시 사뿐히 안착하는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스페이스 X, 비상탈출 로켓 실험 전개

머스크의 올해 중요한 실험은 드래건 우주선을 실은 팰콘 9호 로켓의 비상탈출 로켓 실험을 전개하는 것이다. 만약 로켓이 폭발하는 등의 비상사태가 발생했을 때에 우주비행사가 탑승한 사령선을 가능한 한 멀리 탈출시키는 비상 탈출 로켓 (launch escape system, LES)의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론 머스크의 전략의 탁월한 점은 단순히 남들이 이미 진입한 시장을 수동적으로  '피하는 것' 이 아닌,  남들이 하지 않는 시장을 '개척한다'는 적극적인 태도에 있다. 그의 도전은 때로 무모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그 방향성이 개인의 영달이 아닌 인류의 발전을 위한 플랫폼 구축에 있음을 고객은 안다. 때문에 고객은 물리적 제품의 성능을 넘어, 그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자 제품을 구매하고, 응원하며, 마침내는 스스로 전도사이기를 자처한다. 그런 의미에서 그는 훌륭한 브랜드 연출가임에 틀림없다.

브랜딩의 연금술이란, 상품에 품질 대신 품격을, 기능 대신 인격을 주입시켜
브랜드를 전인격적인 새 생명체로 만드는 데에 있다.

- 유니타스브랜드

이 한종
이한종은 연쇄 창업자로, KBEAT의 공동창업자이자 CXO. 스타트업을 위한 초기투자 심사역 및 엑셀러레이터로서 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디지털 콘텐츠 및 뉴미디어 플랫폼 영역의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연세대학교, SKP,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의 멘토 및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2006년 런던 영화학교를 졸업했고, 2011년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walterlee79@gmail.com)

익명 댓글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