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관람가 46.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블랙 앤 크롬 – 대표의 (똥)고집
January 20, 2017

매드맥스

사물도 사람도 저마다의 빛깔이 있죠. 색은 정체성입니다. '색다르다.' '특색있다.' 정체성을 이야기할 때 우리는 색을 빗대 말하곤 합니다. 두드러지는 정체성을 만나면 '고유의 색채'라고 표현합니다.

이런 특색을 자주 만날 수는 없습니다. '색다르기'는 시간을 거쳐야 하는 어려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물들다.' '바래다.' 가만 보면 색의 일을 표현하는 동사들은 모두 시간이 수반됩니다. 무언가 혹은 누군가의 색채는 시간 속에서 여러 색깔에 물들고, 풍파에 바래고, 고민이 여물어가며 만들어집니다. 그러니 고유한 색채는 아마도 고심의 흔적일 것입니다.

여기 비로소 고유한 색채를 찾은 영화가 있습니다.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블랙 앤 크롬》입니다. 2015년에 개봉한 《매드맥스:분노의 도로》를 흑백버전으로 다시 개봉한 것이죠. 매드맥스라는 컨텐츠를 반 세기 동안 품어온 조지 밀러 감독의 고심의 흔적은 '블랙 앤 크롬'이었습니다.

매드맥스

사실 조지 밀러는 애초부터 이 영화를 흑백으로 개봉하려고 고집을 피웠다고 합니다. 투자자들이 말려서 컬러로 개봉할 수밖에 없었지만, 늘 "매드맥스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조건은 흑백"이라고 말해왔습니다. 결국 컬러리스트들과 색 보정 작업을 거쳐 '블랙 앤 크롬 에디션'을 개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조지 밀러 감독이 옳았습니다. 매드맥스에게 '블랙 앤 크롬'은 완벽한 색입니다. 블랙과 크롬은 이 영화를 그야말로 색다른 영화로 만들어주었습니다. 이 영화의 요소들은 모두 절박하고 처절합니다.

세상은 핵전쟁의 여파로 자원이 매말랐고, 온갖 부작용으로 인류의 수명은 반토막이 났습니다. 한 줌 자원을 놓고도 처절하게 싸웁니다. 그 황량한 사막 가운데서 맥스(톰  하디 분)는 산 자와 죽은 자 모두에게 쫓깁니다. 세계관도, 인물도, 배경도, 음악도 모두 불안하고 처절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매드맥스

이런 불안과 혼란에 블랙의 무게가 더해지자 처절하게 와닿습니다. 온통 검은색으로 가득 찬 화면은 더 황량하고, 더 답답하고, 더 견딜 수 없이 불안합니다. 그래서 기괴한 설정들과 아슬아슬한 액션을 지켜보는 일이 한층 더 짜릿합니다. 컬러 버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꽉 찬 몰입이었습니다.

포인트는 크롬입니다. 워보이 녹스(니콜라스 홀트 분)가 입가에 은색 스프레이를 뿌리며 "쏘 샤이니, 쏘 크롬(So Shiny, So Chrome)!"이라고 말할 때의 기괴함은 블랙 앤 크롬 버전이 아니면 결코 제대로 느낄 수 없습니다.

매드맥스

충격적이었습니다. 색의 전환만으로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낼 수 있다니. 하나의 요소를 바꿔 기존의 것을 통째로 뒤흔들 수 있다는 점은 영화라는 범주 너머를 생각해보게 만듭니다.

조지 밀러 감독이 한 일을 스타트업의 일에 빗대면 이렇습니다. '블랙 앤 크롬'은 일종의 '피봇(pivot)'이었습니다. 매드맥스라는 콘텐츠의 정체성에 가장 어울리는 색채를 찾아낸 것이지요. 이토록 창백하게 빛나는, 암울하고 광기어린 영화는 이제껏 본 적이 없습니다.

이것은 우연이 아니었습니다. 기존의 색을 버리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조지 밀러 감독이 매드맥스라는 콘텐츠를 누구보다 깊이 이해하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오랜 시간 속에서 고민을 거듭하고, 물들고 바래고 익어가기를 반복하며 찾은 고유의 색채였습니다. 투자자들은 보지 못한 본질을 꿰뚫어 보고 있었으니 도달할 수 있는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매드맥스

감독인 조지 밀러는 '블랙 앤 크롬'을 통해 '걸작이 되기 위해서는 진정한 자신만의 색을 찾아야한다'는 사실을 알려주었습니다. 또, 그러기 위한 방법도 보여주었습니다. 그것은 '오랜 기간 끈질기게 질문을 품고 찾아낸, 본질에 대한 통찰'이었습니다. 트렌드에 편승했다면, 성공을 거둔 경쟁자들을 따라했다면 이런 피봇은 나올 수 없었겠습니다.

영화 이미지 ⓒ Warner Bros.

*편집자 주: 칼럼 등 외부 필진의 글은 '비석세스'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slogup
김상천 coo@slogup.com 슬로그업의 영화 좋아하는 마케터. 슬로그업은 개발중심의 IT스타트업입니다. 자체서비스 개발과 외주개발사업을 하며 늘 가치있는 무언가를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