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모바일 게임사 ‘핀콘’에 3억5천만원 투자

김범수 의장과 임지훈 대표가 설립한 케이큐브벤처스는 주식회사 핀콘(대표 유충길)에 3억 5천만원을 투자하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핀콘은 2009년 ‘대한민국게임대상’에서 대상을 비롯해 5개 상을 휩쓴 액션 MORPG C9의 유충길PD, 김정현 클라이언트 팀장, 김재영 서버 팀장, 김성환 캐릭터 팀장 등 핵심 인력이 만든 스타트업으로, 액션성이 뛰어난 모바일 RPG를 만들 예정이다.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투자 배경에 대해 “지금은 모바일 게임 시장이 캐주얼 중심이지만앞으로 점차 고퀄러티의 RPG 게임들이 활약할 것으로 본다”며 “최고 수준의 게임을 만들어보고 서비스까지 해본 경험이 있는 팀이니만큼, 모바일 환경에서도 놀랄만한 작품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유충길 핀콘 대표는 “게임업계의 전설인 김범수 의장과 다수의 성공적인 게임 투자 경험을 가진 임지훈 대표와 파트너가 되서 몹시 기쁘다”며 “모바일의 특성을 가장 잘 살린 액션 RPG를 만들어보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케이큐브벤처스는 약 두 달여 만에 프로그램스, 위시링크, 엠버스, 그린몬스터, 빙글, 키즈노트에 이어 이번 핀콘 투자까지 총 7개 스타트업 기업 육성에 나서며 풀뿌리 벤처양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케이큐브벤처스는 핀콘을 시작으로 모바일 게임사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임을 밝혔다.

대학생들이 직접 주최한 창업경진대회, Pick Me Up 2012 심판의 날
음성을 ‘메시지화’하다 - 제키톡